1일 오후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 소재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 사고로 4명 사망·1명 중태에 빠졌다. 사진=뉴스1

1일 오후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 소재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 사고로 4명 사망·1명 중태에 빠졌다. 사진=뉴스1

1일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 소재 아파트에서 불이 나 4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이날 오후 4시37분께 군포시 산본동 백두한양아파트 12층에서 공사 중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불로 2명이 지상으로 추락해 숨졌고, 2명은 옥상 계단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소방당국은 사망자가 5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으나, 옥상 계단참에서 발견된 1명이 중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사망자 4명, 중상자 1명으로 정정했다.

부상자 6명은 13층(3명)과 15층(3명)에서 나왔다. 이들은 연기 흡입 등으로 인해 병원이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등 90여명과 소방헬기를 비롯한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화재 발생 30여분만인 오후 5시11분께 큰 불길을 잡고, 오후5시40분 진화작업을 모두 완료했다.

경찰은 화재 현장에서 내부 인테리어 공사 도중이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들이 '펑'하는 폭발음이 들렸다고 화재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