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지속하는 상황에 대비해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지속하는 상황에 대비해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수도권의 병상 확보 상황을 점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지속되면서 병상 확보가 중요해지고 있다.

정 총리는 "현재 정부 차원에서 중환자들이 제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체제를 갖추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중증도 분류, 병상 배정, 이송 등의 과정이 체계적으로 이뤄져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그는 "상황을 있는 그대로 투명하게 공개하라"며 "치료제·백신 개발시점이 다가와 코로나19가 종식될 것이라는 희망으로 인내하고 이겨내자"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으로부터 수도권의 코로나19 공동대응 현황을 보고받고 중증환자 긴급치료 병동을 둘러봤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