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속출한 부산이 병상 부족 사태를 빚자 방역당국이 확진자 일부를 대구로 이송하기로 했다.

30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이날 오후 3시30분경 부산 금정구 금정고에서 확진자 20명을 부산소방재난본부 구급 버스 등에 태워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이송 환자는 최근 확진된 금정고 1학년 13명과 일반 확진자 7명으로 알려졌다.

부산에는 코로나19 환자용 병상이 감염병 전담병원인 부산의료원에 163개, 상급 종합병원에 46개 등 209개가 있다.

그러나 지난 24일부터 매일 두 자릿수 확진이 이어지면서 한 주간 163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가용 병상이 부족해졌다.

때문에 부산시는 최근 대구시와 대구지역 의료시설을 이용하는 방안에 합의, 이송 조치할 예정이다. 부산에서 병상이 모자라 다른 지역으로 확진자를 이송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