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긴급피해지원금으로 가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3차 재난지원금을 내년 설 연휴 이전 지급하겠다고 30일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12월2일까지는 무슨 일이 있어도 예산안 처리를 완료하겠다"며 "코로나 3차 유행에 따른 맞춤형 민생지원금을 설 전에 지급토록 본예산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3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맞춤형 긴급피해지원금으로 가닥을 잡았다. 설 전 지급을 원칙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영업이 제한된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 등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사람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최 수석대변인은 라디오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일주일 정도밖에 되지 않아 피해를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힘들다"며 "예산을 포괄적으로 확보해놓고, 규모나 대상이 정해지면 지원이 구체화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