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에어로빅 관련 누적 확진자 169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59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8∼29일 이틀간 각각 158명, 159명으로 12일 연속 세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심지어 28일 검사 건수는 5889건으로 전날보다 36%가량 줄었지만, 29일 확진자 수는 오히려 증가했다. 전날 진단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 수 비율은 29일 2.7%로, 최근 15일간 평균치(2.0%)를 웃돌았다.

특히, 강서구에서 발생한 댄스·에어로빅 학원(교습시설) 집단감염이 강서구의 한 병원으로 퍼졌다. 이 병원 누적 확진자는 21명으로 늘었다.

댄스 교습 시설을 이용한 병원 관계자 1명이 24일 처음 확진됐으며, 28일까지 10명, 29일 10명이 추가됐다. 29일 확진자 중 환자는 9명, 병원 관계자는 1명이다. 방역 당국은 병원 관계자와 가족·지인 등 393명을 검사했으며, 이중 37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에어로빅학원 단일 사례에서는 전날 9명이 추가되면서 총 확진자가 169명이 됐다.

또 '노원구 체육시설 관련'과 '마포구 홈쇼핑회사'가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됐다. 각각 누적 확진자가 12명, 10명으로 집계됐다.

서초구 아파트 사우나Ⅱ와 사우나Ⅰ 사례 관련해 각각 4명(누적 68명), 1명(누적 69명)이 증가했다. 두 사례를 합한 총 확진자는 137명이다.

중랑구 실내체육시설Ⅱ 관련 2명이 증가했다. 강서구 소재 병원(11월), 어플 소모임, 도봉구 청련사, 강남구 연기학원, 수도권 산악회(11월), 동대문구 체육시설, 중구 소재 판매시설, 강서구 경로당, 성동구 소재 PC방 등 사례에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이밖에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7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는 74명이다. 아직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는 37명으로 전체의 23.2%나 된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