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이후 약 9개월만, 사흘 연속 500명대
"3차 유행, 더 퍼질 수도"…거리두기 단계 격상하나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거세다. 사흘 연속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를 기록했다. 1차 유행이 한창이던 3월 초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일상 공간을 고리로 집단감염이 퍼지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번 3차 유행은 앞서 1·2차 유행과는 다르다며 급격한 확산을 우려했다. 이에 정부는 오는 29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논의할 예정이다.
사흘 연속 신규 확진 500명대 기록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는 504명이 발생했다. 전날 555명보다는 51명 줄었지만 여전히 500명대를 기록 중이다. 누적 확진자수는 3만3375명이다.

방역당국이 '3차 유행'을 공식화한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최근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이달 1일부터 이날까지 일일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89명→143명→126명→100명→146명→143명→191명→205명→208명→222명→230명→313명→343명→363명→386명→330명→271명→349명→382명→581명→555명→504명 등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직전 이틀연속(552명→525명) 500명대를 기록했지만, 이날은 400명대 후반으로 내려왔다. 최근 일주일간 상황만 보면 전체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424.6명꼴로 발생했다. 이 가운데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400.1명으로, 전국 2.5단계 기준이다.

서울 176명, 경기 122명, 인천 25명 등 323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337명)보다 14명 줄었지만, 전체 지역발생의 66.5%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의 경우 강원이 3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부산 27명, 충북 23명, 광주·충남 각 14명, 대전·경남 각 13명, 전북 9명, 전남 7명, 경북 4명, 울산 4명, 제주 2명, 대구 1명이다.

서울에서는 강서구 댄스교습 학원 관련 감염자가 급증해 전날 정오까지 129명이 확진됐고, 마포구 홍대새교회 관련 확진자는 누적 124명이 됐다. 서울 강남구 연기학원(누적 27명), 충북 청주시 당구장 선후배 모임(18명), 제천시 김장모임(14명) 등 새 집단감염도 확인됐다.

부산-울산 장구강습(89명), 경남 진주시 단체연수(61명), 인천 연수구 유흥주점(49명), 충남 공주시 푸르메요양병원(41명) 등 기존 감염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늘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8명으로, 전날(44명)보다 26명 줄었다. 최근 1주일간 해외유입 확진자 수는 28명→16명→31명→19명→30명→30명→18명으로 나타났다. 확진자 가운데 3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5명은 경기(4명), 충남(3명), 서울·광주(각 2명), 부산·충북·경북·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전문가 "이번 유행, 앞선 유행과는 달라"…정부, 거리두기 격상 카드 만지작
전문가들은 이번 3차 유행은 기존 1·2차 유행과 다르다고 보고 잇다. 앞서 두 차례 유행은 신천지 대구교회와 사랑제일교회, 광복절 집회라는 큰 축이 있었지만, 최근에는 일상 감염이 곳곳에서 터지고 있어서다.

사회적 활동이 왕성한 '젊은 층' 확진자가 늘어난 점도 최근 확산세의 주요 원인이다. 전날 신규 확진자 569명 가운데 20대가 86명(15.1%)이고, 30대가 85명(14.9%)이다. 여기에다 40대(99명)까지 더하면 20∼40대 청·장년층이 총 270명으로, 전체의 47.5%를 차지한다.

젊은 층은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무증상 혹은 경증으로 앓고 지나는 경우가 많아 자신도 모르는 새 'n차 전파'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 이 같은 상황에서 바이러스 생존에 더욱 유리한 겨울이 되면서 이번 유행이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질 가능성도 우려된다.

정부는 일단 29일 중대본 회의에서 단계 격상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주말 확산세가 심상치 않을 경우 수도권 2.5단계 격상이나 전국 2단계 상향 가능성도 열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2.5단계는 전국적 유행이 본격화하는 단계로, 방역조치가 한층 강화된다. 중점관리시설 9종 가운데 유흥시설 5종에 더해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과 노래방, 실내스탠딩 공연장까지 영업이 중단된다. 카페·식당은 2단계 조치와 동일하다. 카페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테이크아웃만, 식당은 저녁 시간까지 정상 영업을 하되 밤 9시 이후로는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일반관리시설 14종 가운데 결혼식·장례식장의 인원은 50명 미만으로 제한되고, PC방·영화관·오락실-멀티방·학원·독서실-스터디카페 등은 밤 9시 이후 영업이 중단된다. 실내체육시설은 아예 문을 닫고, 학교는 등교 인원을 3분의 1 이하로 줄여야 한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