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후 6시까지 349명…수도권 225명-비수도권 124명
1주간 지역발생 353.4명에서 더 늘어날듯…2.5단계는 400∼500명 이상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파고가 전국 곳곳을 덮치고 있다.

이달 들어 아슬아슬하게 300명대를 유지했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만에 200명이 넘게 늘어나면서 500명대 후반까지 치솟았다.

통계로만 보면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이 한창이던 3월 초 수준으로 되돌아간 셈이다.

이 같은 확산세는 학교나 학원, 종교시설, 사우나, 각종 소모임 등 일상 공간을 고리로 한 집단발병의 여파가 꼬리에 꼬리를 무는 상황에서 하루 이틀 사이에 수십 명이 확진되는 새로운 집단감염까지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더욱이 지금은 방역당국의 확진자 추적 및 차단 속도가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쫓아가지 못하는 형국이어서 당분간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 높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 수도권은 거리두기 2단계, 광주는 1.5단계가 각각 적용중이다.

방역당국도 내달 초까지는 하루에 400∼600명대의 환자가 나올 것으로 보고 관련 대책을 준비 중이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최대 1천명 이상의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이번 3차 유행 규모가 앞선 1∼2차 유행을 능가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83명이다.

신규 확진자 500명대 기록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단감염 여파로 발생한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이 한창이던 지난 3월 6일(518명) 이후 처음이며, 수치 자체로는 3월 3일(600명) 이후 268일 만의 최다 기록이다.

전날 신규 확진자 583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53명, 해외유입이 30명이다.

지역발생 553명은 2차 유행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8월 27일(441명 중 지역발생 434명)보다 119명 많고, 1차 유행의 절정기였던 3월 3일(600명 중 지역발생 598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지역 감염이 지금의 확산세를 주도하는 셈이다.

이날 오전 발표될 신규 확진자 역시 400명대 중후반에서 많으면 500명 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349명이다.

이 가운데 서울 124명, 경기 83명, 인천 18명 등 수도권이 225명이다.

비수도권 124명은 시도별로 경남 37명, 부산 22명, 충북 16명, 전북 15명, 전남 9명, 충남 8명, 울산 7명, 강원 5명, 광주 3명 경북 2명 등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까지 포함하면 방역당국이 거리두기 단계 격상의 주요 지표로 삼는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일부터 전날까지 1주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380.6명, 지역발생 확진자는 353.4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아직은 거리두기 전국 2단계 범위에 속하지만, 점차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로 향하는 추세다.

전날까지 파악된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 댄스교습학원과 관련해 수강생과 학원 종사자, 그 가족과 동료 등 총 6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또 경기도 연천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에서 25∼26일 이틀간 68명이 무더기로 양성 판정을 받았고, 서울 마포구 소재 홍대새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도 119명으로 불어났다.

이 밖에 서울 노원구청에서도 최근 강원도 평창으로 워크숍을 다녀온 직원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서초구 사우나 2번 사례에서도 지금까지 총 4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어제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583명이 정점일지, 아닐지 알 수 없다"면서 "지금의 코로나19 유행은 이전과 달리 계절적으로도 바이러스 전파에 유리한 환경이다.

방역 대응 및 통제가 어렵다면 더 많은 환자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도 "3차 유행이 수도권 중심의 2차 유행 때보다 확산 규모가 더 클 것으로 생각했는데 자칫 1차 유행보다도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며 "문제는 사람들이 얼마나 빠르게 사회적 접촉을 줄이느냐에 달려있다.

현재 방역당국이 할 수 있는 것은 검사 범위를 넓히는 방법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