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보다 13명 더 많아…일상 감염 속출, 확산세 차단 '비상'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26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34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동시간에 집계된 336명과 비교하면 13명 늘어난 수치다.

다만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에 경기도 연천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와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학원 관련 감염자 100명가량이 미반영 상태였던 점을 고려하면 실질적으로는 다소 줄어든 셈이다.

이날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349명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은 400명대 중후반에서 최대 500명대에 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각 시도의 중간 집계 결과 신규 확진자 349명 가운데 수도권 확진자는 225명, 비수도권은 124명이다. 대구·대전·세종·제주 등 4개 시도에서는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주요 감염 사례를 살펴보면 학교나 학원, 종교시설, 사우나 등 각종 소모임을 고리로 한 '일삼 감염이 주를 이뤘다.

서울의 경우 강서구 에어로빅 댄스교습학원 관련 확진자가 14명 늘었고, 노원구청 관련 확진자도 8명이 늘었다. 서초구 사우나 2곳과 송파구 사우나 관련 확진자도 잇따르고 있다.

경기 고양시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가족과 접촉자 등을 중심으로 17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고, 김포시에서도 10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지난 일주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380.6명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353.4명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지금의 확산세가 계속 이어질 경우 내달 초까지 하루에 400~600명대의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는 나와 가족의 바로 곁에 와 있다. 3차 유행이 규모와 속도를 더해가는 시점에서 더욱 철저한 거리두기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