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와 전혀 상관 없는 영상 사용"
"사실 확인 없는 영상 사용에 실망"
"빠른 시간 내 삭제되길"
비글부부, MBC 아동학대 관련 보도 반박 /사진=유튜브

비글부부, MBC 아동학대 관련 보도 반박 /사진=유튜브

키즈 크리에이터 비글부부 측이 MBC의 아동학대 관련 보도에 자신들의 영상이 사용된 것에 입장을 밝혔다.

비글부부 측은 25일 SNS에 "오늘 저녁 MBC에서 아동학대를 주제로 한 뉴스 보도가 나왔다. 자극적인 보도를 위해 아동학대와 전혀 상관없는 저희 영상을 쓴 것이 매우 안타까웠다"고 적었다.

이어 "아이 앞에서 부부 싸움 몰카라고 보도되었는데 몰카가 아닌 수천 명이 동시에 접속해서 보는 라이브 방송이었다. 보도에서는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끌고 왔다고 했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 하자 못하게 했던 것이고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우리와 장난을 친다"고 보도 내용을 반박했다.
비글부부, MBC 아동학대 관련 보도 반박 /사진=MBC 방송화면

비글부부, MBC 아동학대 관련 보도 반박 /사진=MBC 방송화면

그러면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던 저희들의 에피소드를 아동학대로 끼워 맞추기 위해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안타깝다"면서 "이 영상이 문제가 있었더라면 그 당시 함께 시청하던 구독자님들이나 저희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이 반드시 문제를 제기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글부부 측은 "우리는 보건복지부에서 아동학대 예방 홍보영상을 촬영할 만큼 건강한 육아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영상을 사용했음에 실망스럽다. 빠른 시간 내에 우리 영상이 삭제되고 정정보도 되기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고 했다.

2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매운 김치 먹방 울 때까지 몰카? 선 넘는 아동 유튜브'라는 제목으로 아동 유튜브 영상을 분석한 결과 학대성 영상을 다수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서는 비글부부의 영상이 사용됐다.
다음은 비글부부 SNS 입장문 전문
오늘 저녁, MBC에서 아동학대를 주제로 한 뉴스 보도가 나왔습니다.

자극적인 보도를 위해 아동학대와 전혀 상관없는 저희 영상을 쓴 것이 매우 안타까웠습니다. 아이 앞에서 부부 싸움 몰카라고 보도되었는데 몰카가 아닌 수천 명이 동시에 접속해서 보는 라이브 방송이었습니다.

보도에서는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아이를 끌고 왔다고 했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는 아이를 만지지 못하게 했던 것이고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저희와 장난칩니다.

부부가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일상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던 저희들의 에피소드를 아동학대로 끼워 맞추기 위해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안타깝습니다.

이 영상이 문제가 있었더라면 그 당시 함께 시청하던 구독자님들이나 저희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이 반드시

문제를 제기했을 것입니다. 저희 구독자님들은 상식선에서 어긋난 것에 대해 절대 묵인하지 않습니다.

저희는 보건복지부에서 아동학대 예방 홍보영상을 촬영할 만큼 건강한 육아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영방송으로서 조금 더 정확한 팩트 체크 후에 자료 영상을 사용했으면 좋았을텐데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영상을 사용했음에 실망스럽습니다. 빠른 시간 내에 저희 영상이 삭제되고 정정보도 되기를 정중히 요청 드리겠습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