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기사는 관련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과 기사는 관련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결혼 생활이 파국으로 치달으며 우울증에 시달리던 환자의 아내와 바람을 피우며 그에게 부부 관계 개선을 조언한 뻔뻔한 미국 의사가 결국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25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오리건주 데슈츠 카운티에 사는 페어슨 톤(47)은 최근 병원을 운영 중인 로널드 로즌 박사를 상대로 자신의 아내와 불륜을 저질러 결혼생활을 파탄냈다며 약 32억2000만원(290만달러)를 요구하는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다.

톤이 제출한 소장을 보면 톤과 아내, 두 자녀 등 4명의 가족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로즌 박사가 운영하는 '오픈 패스 통합의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어느 순간부터 아내와 로즌이 불륜관계를 맺었다.

톤은 2018년 11월에도 결혼 생활 문제로 인한 우울증을 치료하기 위해 로즌의 병원을 찾아갔으며, 그때 로즌이 마리화나와 대마의 일종인 칸나비디올(CBD)을 처방하며 부부 관계를 어떻게 개선할 수 있을지 상담해줬다고 밝혔다.

이날 이후 톤의 아내는 톤에게 로즌과 상당 기간 불륜 관계를 맺어왔다고 털어놓았고, 이들 부부는 결국 지난해 이혼했다. 톤은 "로즌의 부도덕한 행위로 인해 감정적 상실감은 물론, 가정의 파탄과 가족의 감정적, 사회적 파멸을 겪었다"고 매체에 전했다.

당시 로즌 박사는 자신의 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사 아내와 두 딸을 두고 있었다. 그는 양방과 한방을 접목한 통합의료 전문가로 침술과 약초에 밝고 '웃음 요가' 자격증을 보유했다.

또한 1991년 의사면허를 취득한 후 오리건주에서 의료활동을 계속해왔으며, 별다른 사고를 낸 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