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소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소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학부모 10명 가운데 4명은 4명은 방과 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느끼고, 대부분은 초등돌봄교실에서 아이들을 돌봐주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이은주 정의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2020학년도 범정부 초등돌봄 수요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10월부터 올 1월까지 유치원·어린이집 만 5세 아동과 초등학교 1∼5학년 학생 학부모 103만798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우선 응답자의 40.97%(42만5289명)는 방과 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나머지 59.03%는 △가족 돌봄 △학원 등 사교육 이용 △만족할만한 돌봄 기관 부재 등을 이유로 돌봄 서비스가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원하는 돌봄서비스 유형으로는 응답자 53만3417명(복수응답) 가운데 대다수인 73.34%(39만1220명)가 초등돌봄교실을 꼽았다. 역아동센터는 13.78%(7만3488명), 다함께돌봄센터는 4만418명(7.58%)이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저학년인 학부모일수록 초등돌봄교실을 선호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유치원·어린이집 5세 아동 학부모의 경우 74.28%, 초등 1학년 학부모는 79.75%, 2학년 학부모는 76.94%가 초등돌봄교실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반면 3학년 학부모는 69.47%가 초등돌봄교실을 선호했고, 4∼5학년 학부모의 경우 이 비율이 50%대로 비교적 낮은 편이었다.

돌봄서비스가 필요한 시간(응답자 58만1829명)으로는 오후 1시∼5시를 택한 학부모가 63.83%(37만1382명)였고, 오후 5시∼7시가 21.80%(12만6813명)로 뒤를 이었다.

교육계와 정치권에서는 정부가 그간 땜질식으로 처방해 온 온종일 돌봄 관련 문제점을 개선하고, 이 과정에서 학생·학부모와 교사, 돌봄 전담사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심사숙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의당 측은 "돌봄전담사 처우 개선과 행정인력 확충 등 공감대가 형성된 사안은 교육부가 속도를 내 추진해야 한다"며 "지자체 이관 등 단기간에 결론 나기 어려운 쟁점은 국가교육회의가 숙의와 공론화를 통해 풀어야 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