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저녁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24일 저녁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저녁 6시경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을 찾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를 직접 발표했다. 이날 브리핑은 오후 5시 20분경 갑작스럽게 기자들에게 통보됐다. 15분 가량 추 장관이 미리 준비한 자료를 읽은 뒤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추 장관은 "다음에 하겠다"는 말만 남긴 채 일절 답변하지 않고 기자실을 빠져나갔다.

추 장관은 6시 5분경 회색 정장 차림으로 기자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브리핑이 시작되기 앞서 "갑자기 브리핑 일정을 잡은 경위가 무엇인지 설명해달라"는 기자단의 공식 요청에 추 장관은 "많은 양해를 바란다"며 운을 뗐다.

추 장관이 마이크를 사용하지 않아 "장관님, 말씀이 들리지 않습니다" "뒤에까지 들리지 않습니다"라는 취재진의 요청이 있었지만, 추 장관은 "사안의 중대성 때문에 양해의 말씀드린다"는 말만 남겼다.

추 장관은 6시 5분부터 6시 20분경까지 준비해 온 자료를 읽어 나갔다. 브리핑이 끝난 후 취재진이 "이 정도 사안인데 (윤석열 총장에 대한) 해임 건의를 하지 않느냐"라고 묻자, 추 장관은 "질의응답은 다음에 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취재 기자들 사이에선 "너무 일방적인 것 아니냐" "이렇게 발표할 거면 내일 (브리핑)하지 그랬냐"는 얘기가 나왔지만, 추 장관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차량에 올라탔다.

취재진이 서울고검에 남아있는 법무부 관계자들을 상대로 "향후 징계절차가 어떻게 되느냐", "지금도 감찰이 진행 중인가", "윤 총장측 `법적 대응' 입장이 나왔는데 소송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가 결정되느냐" 등 질문이 꼬리를 물고 이어졌지만, 관계자들은 극도로 말을 아꼈다.

추 장관과 법무부의 '일방적인 발표'만 있었던 긴급 브리핑은 단 15분만에 끝났다. 그러나 검찰총장에 대한 초유의 직무정지 결정으로 정치권과 법조계는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윤 총장은 추 장관의 발표 직후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