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후 4시2분쯤 포스코 광양제철소 1고로 부대설비에서 폭발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 소방대원들은 사라진 2명의 인부들을 대상으로 수색을 벌이고 있다. /뉴스1

24일 오후 4시2분쯤 포스코 광양제철소 1고로 부대설비에서 폭발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 소방대원들은 사라진 2명의 인부들을 대상으로 수색을 벌이고 있다. /뉴스1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3명이 숨졌다.

24일 오후 4시 2분께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음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작업자 3명이 숨졌다.

광양제철소 측은 당시 1고로에서 작업하던 중 산소 배관 균열로 산소가 강하게 새면서 화재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20여분 만에 자체 진화를 완료했으나 작업자 2명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소방대원들이 2시간 동안 수색한 끝에 숨진 작업자 1명을 추가로 발견했다.

소방당국은 고압가스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