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원한 관계 추정"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대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 직원으로 알려진 6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2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0분께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 사무실에서 전 임원 A씨(60)가 미리 준비한 흉기로 직원 B씨(남·48)와 C씨(여·39) 등 3명을 찔렀다.

B씨는 현장에서 숨졌고 C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나머지 직원 1명은 상처를 입었지만 현장을 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당시 새마을 금고에는 직원 4명만 있었고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직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농약을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직 임원인 A씨가 재직 당시 직원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점 등으로 비춰 원한 관계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