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작성한 신원미상 네티즌, 다수 지라시 유포하기도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사진=EPA 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사진=EPA 연합뉴스]

내일(25일) 방한하는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신변에 위협을 가하겠다며 특정 방산주에 투자하라는 내용의 글이 인터넷 사이트에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20일 디씨인사이드 코스피갤러리에 '왕이 암살예정'이란 글을 작성한 이의 소재와 신원을 파악하는 중이다.

해당 글은 방한 예정인 왕이 국무위원의 신변을 위협하려는 듯한 언급과 특정 방산업체인 A업체의 주식을 매수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언급된 업체는 함정이나 항공기용 전원 등 방산관련 기업이다.

이 글을 작성한 신원미상의 네티즌은 이전에도 해당 게시판에서 허위사실이 담긴 증권가 '지라시' 등을 다수 유포한 인물로 알려졌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다만 업체명과 함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신변이상설이나 '북한이 핵실험을 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을 적은 익명 게시물은 다수 남아 있다. 왕이 부장 방한과 중국 관련주를 연결 짓는 글도 많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게시물이 올라온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추적하는 등 작성자의 소재와 신원을 파악 중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