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 종교시설, 카페, 식당 등
산발적 집단감염 확산세 주도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받는 학생과 교직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받는 학생과 교직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첫날인 24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49명을 기록해 하루 만에 다시 300명대로 복귀했다.

특히 의료기관과 종교시설, 카페, 식당 등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확산세를 주도했다. 이번 '3차 유행'이 전국화 양상을 보이면서 방역당국에는 비상이 걸렸다.
수도권 217명·비수도권 103명 기록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49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271명보다 78명이나 늘어 300명대로 하루 만에 올라선 것이다. 누적 확진자는 3만1353명으로 집계됐다.

이달 들어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89명→143명→126명→100명→146명→143명→191명→205명→208명→222명→230명→313명→343명→363명→386명→330명→271명→349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8일부터 17일 연속 세 자릿수를 이어갔고 300명대만 여섯 차례다.

이날 신규 확진자 349명중 지역발생은 320명, 해외유입은 29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255명 보다 65명 늘었다. 사흘 전인 지난 21일 361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32명 △경기 69명 △인천 16명 등 수도권에서 217명 발생했다.

수도권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20일부터 5일 연속(218명→262명→219명→206명→217명) 2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주로 서울 동작구 노량진 임용단기학원에서 확산자가 대거 발생했다. 이 학원에서는 전날 낮까지 총 8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또 △서울 동대문구 고등학교-마포구 교회(누적 76명) △서울 서초구 사우나(56명) △인천 남동구 가족·지인모임(57명) △서울 강서구 병원(34명) △경기 용인시 키즈카페(54명) △전북 익산 원광대병원(33명) △경북 김천대(15명) △경남 창원시 친목모임(37명) 등에서도 확산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강원이 4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북 14명 △경북 9명 △충남·전남 7명 △부산 6명 △광주·충북·경남 각 3명 △세종·대구 각 2명 △울산·제주 각 1명 순으로 집계됐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103명이다. 지난 19∼20일 이틀 연속 100명대를 기록하다가 두 자릿수로 내려왔지만 결국 4일 만에 다시 세자릿수로 올라섰다.

강원도 철원 소재 육군 모 부대에서도 누적 확진자가 37명에 달했다. 다만 전수검사가 아직 진행중인 상황이라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
해외유입 29명·사망자 총 510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29명으로 집계돼 전날 16명보다 13명 늘었다.

해외유입 확진자중 10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9명은 경기(12명), 서울·대구·인천·울산·강원·충남·전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이다.

유입국으로는 미국이 1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러시아 5명, 폴란드 3명 일본, 2명, 방글라데시·키르기스스탄·인도·인도네시아·프랑스·덴마크·루마니아·콩고 각 1명이다. 또 확진자 중 내국인이 8명, 외국인이 21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51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2만4264건으로 직전일 1만3245건 보다 1만119건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