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직원, 회사 건물서 아내와 숨진 채 발견

서울 중구 소재의 한 대기업 건물에서 이 회사 직원과 아내의 변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전날 오후 4시 35분께 이 회사 건물 앞 인도와 사무실에서 각각 숨진 채 발견된 50대 직원 A씨와 A씨 아내의 변사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건물 보안요원이 회사 앞 인도에서 A씨를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현장에서 즉사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건물 사무실에서는 A씨의 부인이 흉기에 찔린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를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회사 관계자는 "(A씨가) 평소 회사와 관련해 별다른 문제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경찰은 "수사중인 사건이고 2차 피해 등의 우려로 자세한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