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오는 26일부터 2021학년도 특성화고등학교 신입생 선발전형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지역 특성화고 70개교에서 1만2816명을 선발한다.

특성화고 신입생 선발전형은 특별전형(미래인재전형, 학교별특별전형)과 일반전형으로 구분해 뽑는다. 특별전형 원서접수는 26일과 27일이며, 일반전형 원서접수는 다음달 4~7일이다.

특성화고 특별전형 중 미래인재전형은 출결, 봉사활동, 학업계획서 및 자기소개서 등을 반영하며, 취업과 창업 의지가 명확하고 성장 가능성이 있는 학생을 선발한다. 학교별 특별전형은 학교별 전형요강을 꼼꼼하게 살펴봐야 한다. 특성화고 일반전형은 중학교 고입석차연명부의 개인별 석차백분율을 기준으로 선발하며, 특별전형에서 탈락한 학생도 다시 지원할 수 있다.

특히 34개교는 전국 단위 모집을 실시한다. 서울교육청은 직업계고 재구조화 지원 사업을 통해 서울디지텍고, 선일이비즈니스고, 선린인터넷고, 성동공업고 등을 4개교를 '인공지능고등학교'로 지정하고, 2021학년도부터 신입생을 모집한다.

특성화고를 졸업하면 정부시책에 따라 다양한 혜택을 받는다. 병역특례 대상 기업도 확대되고 있고, 공무원, 공사 등에선 특성화고 졸업생은 별도 과정을 통해 선발된다. 고용노동부는 청년내일채움공제 등을 통해 실질적인 지원도 해준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