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지침을 업데이트하면서 대부분의 코로나19 전파가 무증상 감염자에 의해 이뤄진다고 발표했다.

20일(현지시간) CDC는 '코로나19 확산을 통제하기 위한 천 마스크의 집단적 사용'이라는 지침을 통해 "대부분의 코로나19 감염은 증상이 없는 사람에 의해 확산한다"고 밝혔다.

CDC는 "CDC와 다른 기관들은 모든 감염의 50% 이상이 증상이 없는 사람들로부터 이뤄진다고 추산한다"며 "이는 신규감염의 최소 절반 이상이 자신이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킬 수 있음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로부터 발생함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타인에게 전파하는 사람 중 24%는 증상이 전혀 없으며, 35%는 증상이 발현되기 전 단계이다. 나머지 41%는 기침과 고열 등을 겪는 유증상자다. CDC는 감염력이 가장 강할 때는 감염된 지 닷새 뒤라고 했다.

CDC 분석에 따르면 감염자가 아무런 증상이 없을 때 코로나19 전파의 51%가 이뤄지는데, 무증상 감염 비율이 24~30%이고 감염 4~6일 차에 감염력이 절정에 이른다고 가정할 경우 무증상 감염의 비율은 70%까지 늘어난다.

또 CDC는 코로나19 감염자의 40∼45%는 전혀 증상을 겪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마스크 착용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천 마스크만으로도 감염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