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자 142명 별도시험장서 응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67명은 결국 중등 교원 임용시험을 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21일 오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긴급 점검 회의를 열고 노량진발(發) 교원 임용고시 학원 자가격리 대상자의 검사 결과를 확인하고 별도시험장 운영 상황을 점검했다.

전날 노량진 임용고시 학원에서 체육교과 임용시험을 준비하던 응시생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또 같은 건물에서 시험 응시를 준비하던 응시생이 대거 코로나19 진단 검사 대상이 됐다.

일각에서 임용시험 연기 주장이 나왔으나 교육 당국은 이날 시험을 예정대로 진행했다.

노량진 학원발 확진자는 이날 오전 7시30분 기준 67명으로 이들은 이미 고지된 대로 모두 응시가 제한됐다.

노량진발 집단 감염으로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자가격리 수험생 전원은 검사를 모두 완료했다.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응시자 142명은 별도시험장에서 시험을 봤다.

학원 수강생 중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아 자가격리자가 아니지만 일제 검사 대상자로 통보받은 395명 역시 일반 응시자와 분리돼 별도시험장에서 응시했다.

이날 중등교원 임용시험은 전국 110개 고사장, 3076개 시험실(일반시험장·시험실 기준)에서 6만233명을 대상으로 오전 9시에 시작됐다.

이와 별도로 교육청은 자가격리·일제 검사 대상자를 위한 별도시험장 19개소, 별도시험실 122개 실을 운영하고 감독관 203명을 배치해 방역 수칙에 따라 시험을 관리했다.

아울러 자가격리자·검사 대상자가 체육교과 과목 시험에서 대거 발생했다는 점을 고려해 소방청과 협조해 체육교과 시험이 치러지는 일반시험장, 별도시험장 등 24개 시험장에 구급차 21대, 구급대원 49명을 배치해 긴급 상황에 대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