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연속 일선 검사들과 오찬…내부 결속다지기 해석

윤석열 검찰총장이 일선 검사들과 공판 중심형 수사시스템 개편을 주제로 간담회를 연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23일 대검찰청에서 `공판중심형 수사구조' 관련 오찬 간담회를 개최한다.

지난 17일 사회적 약자 보호 관련 수사 검사들과의 오찬 간담회에 이어 1주일 만이다.

이번 간담회에는 일선 검찰청에서 수사구조 개편 업무를 담당하는 검사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판중심형 수사구조는 윤 총장이 공개석상에서 꾸준히 강조해온 수사시스템 개편 방향 중 하나다.

윤 총장은 지난 8월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올해 형사사법제도의 큰 변화 중 하나로 공판 중심의 수사구조 개편을 꼽고 "수사는 소추와 재판의 준비 과정"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지난달 29일 대전고검·지검 방문, 지난 9일 신임 차장검사 리더십 강연 등에서도 공정한 검찰을 강조하며 공판 중심의 수사구조 개편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총장이 이번 간담회에서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목소리를 낼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검찰개혁의 저항세력으로 대검을 지목하고 있는 비판에 맞대응해 검찰 내부의 개혁 의지를 부각한다는 것이다.

윤 총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감찰 지시와 수사지휘권 발동 등 잇따른 압박 속에서 신임 부장·차장검사 강연, 전국 검찰청 격려 방문 등 공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