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의원·간부, 무기한 철야농성 돌입

한국지엠(GM) 노조가 사측과 임금·단체협약 협상에서 합의하지 못하자 부분 파업을 연장하기로 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지부는 20일 열린 중앙쟁의대책위원회에서 이달 23∼25일에도 부분 파업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시작한 부분 파업은 총 15일로 연장된다.

한국GM 전반조와 후반조 근로자들은 이 기간 4시간씩 파업하고 지난달 23일 시작한 잔업과 특근 거부도 이어갈 방침이다.

노조 대의원 71명과 간부들은 이날부터 한국GM 부평공장 조립사거리에서 무기한 철야 농성에 돌입한다.

노조 관계자는 "앞으로 비슷한 내용의 교섭을 계속 이어갈 게 아니라 한 번으로 담판을 짓자고 사측에 건의했다"며 "차기 교섭은 다음 주 화요일 이후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임단협 교섭이 시작된 이후 한국GM 노사의 입장이 계속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이른 시일 안에 합의가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사측은 지난 13일 열린 24차 단체 교섭에서 조합원 1인당 성과급 등으로 총 800만원을 나흘간 지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사측은 회사가 중차대한 시점에 놓여 있다며 이번 최종 제시안이 최선이라는 입장을 노조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인천 부평2공장에 신차 생산 물량을 배정하는 계획을 명확하게 제시해 달라는 요구를 이어갔으나 사측은 이미 배정된 차량의 생산 일정만 일부 연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