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윤총경 "해외도피 도와줬다는 보도 사실무근"

`검사 술접대 의혹'을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자신의 구속 연장과 관련해 "부당한 미결구금"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18일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구속 만기일인 오늘 추가 구속영장에 서명 날인됐다"며 "검찰은 옥중 입장문들로 인한 추가 기소 가능성을 이유로 법원에 추가 영장 발부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발표한 입장문들로 추가 기소 가능성이 있다는 것은 더 말하지 말라는 것인가"라며 "모순이고 부당하다"고 비판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달 발표한 옥중 입장문에서 현직 검사 3명을 상대로 1천만 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폭로했다.

검찰이 짜맞추기식 수사로 여권 인사에 대한 뇌물 진술을 강요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최근 법원에 전자장치 부착 조건부 보석을 신청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6개월 동안 정치적인 수사만 하다 기소도 못한 검찰이 또다시 추가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인신구속제 취지를 몰각한 불법 구금"이라며 "부당한 미결구금에서 벗어나 피해자 회복에 전념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버닝썬 사건 당시 `경찰총장'으로 불렸던 청와대 행정관 출신 윤모 총경은 자신이 김 전 회장의 부탁을 받고 수원여객 전 임원의 도피를 도왔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윤 총경은 "나는 김봉현을 알지 못하고, 관련 내용으로 연락을 받은 사실도 없다"며 "당시는 버닝썬 사건으로 수사를 받던 시기인데 그런 일에 개입한다는 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김 전 회장도 "문자를 주고받았던 지인은 김 전 이사를 볼모로 잡고 도피를 도왔다"며 "그가 함부로 행동하지 못하도록 아무 관련도 없는 윤 총경 등을 거론하며 허풍을 떤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의 횡령 등에 가담한 김모 전 수원여객 재무이사는 범행이 드러난 후 해외로 도피했다가 자진 귀국했다.

그는 재판부에 보석을 신청해 지난 11일 석방됐다.

한편 서울남부지검 검사 향응·수수 사건 수사전담팀(팀장 김락현 형사6부장)은 전날 김 전 회장과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을 불러 접대 의혹 관련 대질 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지난 15일 접대 대상으로 지목된 현직 검사 3명과 검찰 전관 A 변호사를 모두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