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교육부-시도교육청 합동 수능관리단 회의 및 등교수업준비추진단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교육부-시도교육청 합동 수능관리단 회의 및 등교수업준비추진단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8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자가격리 수험생이 증가할 수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상으로 교육부-시·도 교육청 합동 수능 점검 회의를 주재했다. 이어 그는 "서울, 경기, 광주, 강원 일부 지역은 19일부터, 인천은 23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됐지만 효과는1∼2주 정도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수능 2주를 앞두고 교육부와 교육청이 49만명의 수험생 안전을 위해 만반의 채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일반 시험장(일반 수험생은 일반 시험실, 의심 증상자는 별도 시험실), 자가격리자를 위한 별도 시험장, 확진자를 위한 병원·생활치료센터로 구분해 수능을 준비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현재까지 확진자 수험생 120명, 자가격리자 38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별도 시험 공간을 마련했고, 시험 당일 의심 증상이 있는 수험생을 위한 별도 시험실도 다수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또 일반 수험생을 위해 시험실 당 인원을 24명으로 낮추고 반투명 가림막도 준비했다.

이어 유 부총리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볼 때 자가격리 수험생은 증가할 수 있어 교육청에서도 이 점을 염두에 두고 수능 1주 전인 26일부터 시험장 배정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준비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교육부는 19일부터 수능 당일인 12월 3일까지 수능 특별 방역 기간을 운영해 수험생이 자주 출입하는 다중 이용시설의 방역 점검을 강화하고, 학원·교습소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교육부 홈페이지에 학원 명칭과 감염 경로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명칭 공개는 학원·교습소에 어렵고 힘든 일이지만 2주간 발생할 모든 상황에 대비해 수험생 감염을 차단하고자 어렵게 결정한 일"이라며 양해를 구했다.

한편 이 날 회의는 교육부 차관 주재로 시·도 교육청 부교육감이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부총리 주재, 각 교육청 교육감 참석으로 격상됐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