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8일차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청와대가 나서야"
"코레일네트웍스 93%가 비정규직…공사·정부는 책임 떠넘기기"

한국진보연대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은 1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8일째를 맞는 코레일네트웍스의 총파업 해결을 위해 청와대가 직접 나설 것을 촉구했다.

단체들은 "코레일네트웍스는 전 직원 1천819명 중 본사 업무지원직 125명만이 정규직이고 나머지 93%는 최저임금 수준의 무기계약직·기간제·계약직인 기형적인 구조"라고 밝혔다.

또 공공기관 총인건비 지침을 결정하는 기획재정부와 철도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가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동안 철도공사·코레일네트웍스 경영진은 '정부 지침이 없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문제 해결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사태는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화와 처우개선 정책이 진정성이 있는지를 보여주는 리트머스 시험지"라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호소에 응답하지 않는 '노동존중 사회 실현'은 공허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자회사로 주요 역 매표와 광역철도 역무·철도고객센터 상담 업무 등을 맡는 코레일네트웍스 노조는 임금 인상 등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지난 11일부터 파업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