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재판서 혐의 부인
강용석 변호사.(사진=연합뉴스)

강용석 변호사.(사진=연합뉴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강용석 변호사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강 변호사 측 변호인은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선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박 전 대변인에게 여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변호인은 "박 전 대변인은 (대변인 자리가 아닌) 충남지사 후보에서 사퇴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강 변호사의) 발언이 허위였다고 하더라도 착오에 의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강 변호사는 올해 4·15 총선을 앞두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여성 문제로 대변인직을 사직했다'고 주장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명예훼손)로 지난달 기소됐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이 출석할 의무가 없어 강 변호사는 이날 법정에 나타나지 않았다. 재판부는 다음 달 15일을 2회 공판준비기일로 지정해 증거조사 일정을 정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