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중·고교 교사 68%
올해 고교 3학년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원격수업으로 학력 저하 현상이 두드러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원격수업으로 학습 격차가 벌어진 이유는 ‘피드백 부족’과 ‘원격수업의 지루함’이 꼽혔다.

16일 이은주 정의당 의원이 충남교육청과 부산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원격수업으로 전반적인 학습 격차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교육청이 지난 8월 24~31일 학생, 교사, 학부모 등 2만8748명을 대상으로 ‘학습 격차 해소 지원대책 마련을 위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습 격차에 대한 인지도(5점 만점)가 3.52로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특히 학부모(3.64)와 초등교사(3.89)가 학습 격차를 더 크게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습 격차의 원인에 대해 응답자의 23.99%가 ‘교사·학생 간 피드백 부족’을 꼽았다. 뒤이어 ‘원격수업의 지루함’(19.62%)과 ‘원격수업 시 도움 요청 어려움’(12.43%) 등을 지목했다.

부산교육청이 1학기 중간고사 후 약식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60.6%의 중·고교 교사는 중간고사가 예년보다 쉬웠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68.2%의 교사는 “원격수업 중심의 교육과정으로 상·하위권 간 격차가 벌어졌다”고 응답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