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주류 출고량이 줄어든 건 2009년 이후 10년 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주류 수입이 10년만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계기로 발발한 일본 맥주 불매 운동 영향으로 풀이된다.

16일 업계와 국세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 주류 출고량은 총 46만6000㎘로 전년보다 6.0% 줄었다. 수입 주류 출고량이 줄어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이후 10년 만이다.

그간 수입 주류 시장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맥주를 중심으로 성장세를 보여왔다. 수입 주류 출고량은 2009년 11만4000㎘에서 2018년 49만5000㎘로 336.6% 증가했다. 특히 수입 맥주 출고량은 같은 기간 4만1000㎘에서 39만㎘로 853.1% 뛰었다.

수입 맥주는 종류가 다양하고 원산지 국가들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관세율이 낮아져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실제로 일부 수입 맥주의 경우 편의점 등에서 4~5캔이 1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다만 지난해 수입 맥주 성장세가 꺾이며 전체 수입 주류 출고량도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수입 맥주 출고량은 35만6000㎘로 전년보다 8.7% 줄었다.

일본이 지난해 7월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단행하자 국내에서는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이 거세게 일었고 국내에서 인기가 높던 일본 맥주도 외면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불매 운동 전에는 매출 상위권에 아사히·기린·삿뽀로 등 일본 맥주들이 올랐지만 지금은 칭따오, 하이네켄, 호가든 등 중국과 벨기에 맥주 등 일본 외 수입맥주가 그 자리를 차지하는 모양새다.

수입 주류 중 맥주 다음으로 비중이 큰 위스키도 지난해 감소세를 지속했다. 지난해 수입 위스키 출고량은 1만2000㎘로, 전년보다 15.6% 줄었다. 이로써 2010년 이후 9년 연속 감소했다.

2016년 '김영란법'(부정청탁금지법), 2018년 주 52시간제의 시행 등으로 유흥업소용 수요가 줄고 저녁 회식이나 '독한 술'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위스키 판매량이 줄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