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 근거 담은 조례안, 찬반 논란 끝에 폐기
동상 철거 여부, 충북도 몫으로…道 "연내 결정할 것"
철거 검토 중인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동상. 사진=충북도 제공

철거 검토 중인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동상. 사진=충북도 제공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 내부에 세워져 있는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 동상 철거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최근 동상 철거 근거를 담은 조례안이 폐기 절차를 밟으면서다.

14일 충북도의회에 따르면 두 전직 대통령 동상의 철거 근거를 담은 '충북도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 조례안'이 소관 상임위인 행정문화위원회의 동의를 거쳐 최종 철회됐다. 앞서 이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이상식 의원은 조례안 발의에 동참한 동료 의원 24명의 동의를 받아 조례안 폐기서를 9일 의회 사무처에 제출했다.

해당 조례안은 금고 이상 형이 확정된 전직 대통령에 대해서 동상 건립, 기록화 제작·전시 등의 기념사업을 중단·철회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앞서 이 의원은 충북 5·18민중항쟁기념사업위원회로부터 두 전직 대통령 동상을 철거해 달라는 건의를 접수한 충북도의 요청으로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그러나 거센 찬반 논란에 부딪혀 조례안 심사가 연거푸 보류되면서 제정이 불투명해졌다. 결국 조례안 발의 6개월여 만에 자진 폐기 절차를 밟게 됐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2019년 3월 11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관련 형사재판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을 마친 뒤 부인 이순자 여사와 함께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2019년 3월 11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관련 형사재판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을 마친 뒤 부인 이순자 여사와 함께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두 전직 대통령의 동상 철거 여부는 충북도의 몫으로 돌아갔다. 충북도는 아직 구체적인 행정 절차에 나서진 않았으나, 물밑 여론 수렴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동상 철거에 대한 찬반 의견이 첨예한 것을 감안해 절충안을 내놓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두 전직 대통령의 동상을 남겨두되 이들의 과오를 사실대로 담은 안내판을 추가 설치하자는 것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모든 방안을 염두에 두고 여론 수렴 과정을 거치고자 한다"며 "다만 더 이상의 갈등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안에는 결론을 내릴 방침"이라고 했다.

'남쪽의 청와대'란 뜻의 청남대는 대청댐 준공식에 참석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이런 곳에 별장이 있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을 계기로 1983년 대청호 변에 조성됐다. 이후 대통령 전용 별장으로 사용되다 2003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결단으로 일반에 개방됐고 관리권도 충북도로 넘어왔다. 이에 충북도는 2015년 청남대 관광 활성화를 위해 초대 이승만부터 노무현에 이르는 전직 대통령 9명의 동상을 세우고, 대통령 이름을 딴 테마길도 조성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