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5일째 세자릿수

코로나19 확진자 5일째 세자릿수

13일 서울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에 신종 코로나감염 바이러스(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이들이 줄지어 서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지난 8일부터 5일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하면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밝혔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