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장 연수 과정서 감염…도교육청 "타지역 전파 가능성 매우 낮아"
강원지역 초등 교장·교감 4명 확진…내일 24개교 임시 폐쇄(종합)

12일 강원지역 초등학교 교장·교감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교육당국은 13일 도내 초·중학교 24곳의 학생 등교를 중단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원주·화천·홍천지역 초등학교 교장 1명과 교감 3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4명은 최근 진행된 교장 연수 과정에서 함께 조를 이루거나 같은 학교를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다수의 교사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테니스 모임과 유·초등 인사 실무연수를 통해 이들 확진자와 접촉한 교직원 22명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다만 교장 연수는 멘토링 과정을 제외하고 대부분 원격으로 진행돼 확진 판정을 받은 교장·교감 4명이 강원지역을 벗어나거나 타지역 교원을 만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도교육청은 확진자와 밀접접촉자가 다녀간 초등학교 20곳과 중학교 4곳 등 총 24곳을 13일 임시 폐쇄하고 원격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도내 초등학교 총 376곳 중 5.3%가 문을 닫는 셈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내일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초등학교는 긴급 돌봄 교실을 운영할 예정"이라며 "학교 내 전파를 막고자 방역당국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교장 연수 과정에서 타시도 교원과 대면 교류가 없었기에 다른 지역으로 전파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