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안전 컨트롤타워 '원자력안전위' 경북 이전 요청
경북도 "신한울 1·2호기 운영 허가 건의"

경북도가 월성원전 1호기 폐쇄와 관련해 경제성이 저평가됐다는 감사 결과에 따른 후속 조치로 원전의 지속 운영을 중앙정부에 건의하고 나섰다.

12일 경북도에 따르면 경주와 포항지진에 따른 부지 안전성 평가로 당초 계획보다 2년 연기된 울진 신한울 1·2호기의 운영을 위해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해 조속한 운영 허가를 요청했다.

또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의해 사업이 중단된 신한울 3·4호기의 공사계획 인가 만료 기간이 내년 2월 26일로 다가옴에 따라 원전 건설 재개를 위한 공사 기간 연장을 산업부에 건의했다.

울진에서는 범군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울진군은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으로 지역자원시설세, 기본지원금 등 연간 400여억 원의 각종 지원금 손실과 지역 경기 위축 등 피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한다.

도는 이와 함께 원전 안전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도내로 이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원전 비상사태 발생 때 현장에서 신속하고 적정한 대응을 위해서는 전국 원전 24기 가운데 11기가 밀집한 경북으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옮겨야 한다는 당위성을 해당 부처에 설명하는 데 주력한다.

원자력이 기피 시설로 인식되고 원전 축소로 지역경제 침체가 우려됨에 따라 원전 소재 다른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지역마다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해달라고 건의할 예정이다.

월성 1호기 감사 결과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법률·자문위원을 위촉하고 경주시·울진군과 공동으로 비상대책반을 꾸려 대응 논리와 대책을 개발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정부는 원전 가동 중단에 따른 손실 보상에 관한 특별법 제정과 사용 후 핵연료 과세 등으로 지역 세수가 확보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뒷받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