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 2020’ 둘째날 B-4세션에서 앤드루 벨 OECD 인적역량센터 센터장이 영상으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 2020’ 둘째날 B-4세션에서 앤드루 벨 OECD 인적역량센터 센터장이 영상으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단순작업은 기계에 맡기고 직원들에게 자기계발 할 수 있는 시간을 줘야합니다."

배진희 마이크로소프트(MS) 필랜트로피즈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사진)은 12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 2020'에서 "디지털 시대에 직원들의 역량을 높이기 위해선 직원 스스로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을 줘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직원 재교육'을 주제로 열린 이날 세션에선 김관영 포스코인재창조원장과 배 총괄, 앤드루 벨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인적역량센터 센터장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좌장은 이의길 고려사이버대 평생·직업교육학과 교수가 맡았다.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 2020’ 둘째날 B-4세션에서 배진희 마이클로소프트 필란트로피즈 아태지역 총괄/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 2020’ 둘째날 B-4세션에서 배진희 마이클로소프트 필란트로피즈 아태지역 총괄/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배 총괄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 직원들의 역량을 강화하는 방안으로 '자기계발 시간 부여' 외에 두 가지를 더 제시했다. 그는 "지식, 자격이 아닌 직원들의 '역량'에 집중해 평가해야한다"며 "일을 하면새 배울 수 있는 포용적 문화와 다양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선결 조건으론 대표이사(CEO)급 리더가 주도하는 '다양한 투자'도 꼽혔다.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 2020’ 둘째날 B-4세션에서 김관영 포스코인재창조원 원장/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 2020’ 둘째날 B-4세션에서 김관영 포스코인재창조원 원장/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김 원장(사진)은 포스코가 주력하고 있는 '스마트팩토리' 사업과 연결지어 AI인재 육성전략을 소개했다. 포스코가 2015년 스마트팩토리를 현장에 본격적용하면서 'AI 인재'에 대한 수요가 커졌다는 게 김 원장의 설명이다. 그는 "모델공장을 만들고 과제를 추진할 때 '회사에 내부 AI 전문가 없다'는 문제를 깨달았다"며 "외부와 협업을 했지만 '데이터의 공유' 관련 문제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제조업에서 무시할 수 없는 '보안' 관련 문제가 불거졌다는 것이다. 또 외부 AI 전문가가 회사 내부에서 불거진 과제를 완벽하게 해결할 수 있을 지에 대한 의문도 생겼다.

포스코는 우선 현업 엔지니어에 대한 교육을 강화했다. 김 원장은 "교육 과정을 레벨 1부터 3까지 나누고 가장 높은 레벨3에 해당되는 사람들을 1년에 30-40명 선발해서 대학과 협업 과정을 만들었다"며 "석사과정 코스에 준하는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올해부턴 '레벨4'로 불리는 심화과정도 개설했다. 레벨4는 레벨3까지 이수한 임직원 중에서 핵심 디지털인재로 키울 사람들 인공지능대학원에 보내서 박사로 양성하는 과정이다.

김 원장은 '리더'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실제로 기업 문화를 움직이는 건 리더들"이라며 "디지털에 대한 상식 높이기 위해 데이터중심 의사결정, 데이터 심화교육을 시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AI와 관련해서 사회공헌에도 힘쓰고 있다. 12주 AI 빅데이터 무료 과정을 시행하는 게 대표적인 사례다. 중견·중소기업 대상 스마트팩토리 사업도 병행 중이다.

김 원장은 발표 마지막에 AI와 관련한 포스코의 고민도 나타냈다. 그는 "인공지능(AI) 인재를 육성하면서 세 가지 질문이 생겼다"며 "첫째는 '모든 프로젝트를 과연 AI로 해야하는가', 두번째는 '어떤 부분은 AI로 하지 않는 게 더 좋지 않을까', 세번째는 '내부 전문가들을 어느급까지 육성해야하는가'다"고 말했다.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 2020’ 둘째날 B-4세션에서 앤드루 벨 OECD 인적역량센터 센터장/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 2020’ 둘째날 B-4세션에서 앤드루 벨 OECD 인적역량센터 센터장/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이날 세션에 참여한 벨 센터장(사진)은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OECD 예측으론 한국 일자리의 약 10%가 자동화 위험에 노출돼있다"며 "특히 지방정부들이 네트워크를 구성해 중소기업 임직원 대상 디지털 교육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