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래 앞바다가 한 눈에...소래포구에 새우타워 건립

수도권 시민들이 새우젓 등 연근해 해산물을 접할 수 있었던 인천 소래포구에 ‘새우타워’가 세워진다. 인천 남동구는 소래포구 대표 특산품인 새우의 모습을 본 떠 만든 조형 전망대를 12일에 개장한다고 밝혔다. 소래포구 옛 5부두에 설치된 새우타워는 높이 21m 규모다.

새우타워는 지상에 관람뿐 아니라 3층 전망대로 올라가면 소래 앞바다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다. 야간에는 일곱가지 색의 LED(발광다이오드) 조명이 반짝인다.

타워 내부에는 계단으로 보행할 수 있으며, 교통약자의 편의를 위해 지상과 전망대를 잇는 엘리베이터도 설치됐다. 새우타워 주변에는 2.5km 규모 산책로와 해변 카페, 쉼터 등 방문객들을 위한 친수공간도 선보였다.

새우타워가 조성된 5부두는 배가 정박하지 않아 사실상 방치된 상태였다. 구청 관계자는 “조형 전망대 설치를 통해 깨끗한 환경으로 정비되고 편의시설이 조성돼 지역 주민들의 만족도를 높였다”고 말했다.

남동구는 지난해 공모를 통해 당선작을 선정한 뒤 올해 5월 착공, 약 7개월 만에 새우타워 건립과 친수 공간 조성을 마무리했다.

새우는 소래포구의 대표 특산물이다. 새우의 맑고 깨끗함은 지조를, 왕성한 번식력은 자손번영을 상징한다. 구청 관계자는 “새우는 등이 굽어 겸손하고, 긴 수염이 노인을 닮아 바다노인(海老)이라고 불렸다”며 “부부가 한평생 같이 살며 함께 늙는다는 뜻의 백년해로의 ‘해로(偕老)’와 음이 같아 부부 사이의 금실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소래지역 주요 관광지를 연결하는 관광벨트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으면서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래 앞바다가 한 눈에...소래포구에 새우타워 건립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