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쌍방 조사 후 처벌 여부 검토"
상가 관리사무소 직원 영상 최초 유출
부산 덕천지하상가에서 다투던 여성을 무차별 폭행한 남성이 경찰에 자진 출석해 경위를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손만두TV 영상 캡쳐

부산 덕천지하상가에서 다투던 여성을 무차별 폭행한 남성이 경찰에 자진 출석해 경위를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손만두TV 영상 캡쳐

새벽 시간 부산 덕천동의 한 지하상가에서 다투던 여성을 무차별 폭행한 30대 남성이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자진 출석했다.

10일 부산경찰청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시13분께 부산 북구 덕천동 덕천지하상가에서 남녀가 다투는 영상이 인터넷에 확산됐다.

영상 속 남녀는 서로 발길질을 하며 싸우다 남성이 여성을 일방적으로 폭행하기 시작했다. 남성은 주먹으로 여성을 계속 때려 쓰러뜨린 뒤 휴대전화로 여성의 얼굴 부위를 수차례 때렸다.

이 같은 CCTV 영상이 인터넷에 유포돼 논란이 일자 경찰은 수사를 시작했고, 경찰에 자진 출석한 20대 남성은 휴대전화 때문에 비롯된 일이라며 사건 경위를 진술했다.

앞서 피해 여성 측은 지하상가 측에 "괜찮으니 경찰에 신고하지 말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해당 영상을 검토한 경찰은 전담팀을 구성해 가해 남성과 피해 여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연인 관계인 30대 남성과 20대 여성은 휴대전화를 보여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다툼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남성과 여성 진술 조사를 마친 뒤 입건 여부 등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또 이번 폭행 사건뿐만 아니라 CCTV 영상 유포자로 확인된 상가 관리사무소 직원에 대한 수사도 병행할 예정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