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국회를 상대로 청문회를 열어줄 것을 요구했다. 자신이 핵심 피의자로 연루된 사건을 정치적 논쟁으로 끌고 가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김 전 회장 측은 10일 변호인을 통해 ‘검사 술접대 의혹’에 관한 입장문을 냈다. 그는 입장문에서 “검찰 조사에서 술 접대 날짜는 지난해 7월 12일이나 18일 중 하루일 것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달 16일 “지난해 7월 서울 강남의 한 룸살롱에서 검찰 전관 A변호사와 현직 검사 세 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폭로해 논란을 빚었다. 이후 서울남부지검은 지난달 20일 전담수사팀을 꾸려 해당 의혹의 경위를 수사해왔다. A변호사는 술 접대를 받은 사실은 인정했지만 술자리에 현직 검사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 전 회장은 “여러 질문에 직접 답변하고 설명할 기회가 있으면 얼마든지 응하겠다”며 “국회에서 청문회나 기타 다른 형식의 장을 만들어주면 내용을 소상히 밝히겠다”고 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