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의 국가고시 실기시험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사진=뉴스1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의 국가고시 실기시험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사진=뉴스1

대한의사협회(의협) 등 범의료계투쟁특별위원회(범투위)가 1차 회의 결과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정부 투쟁 등 집단행동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국시 미응시로 인해 발생할 의료대란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가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범투위는 전날 의협 용산임시회관에서 첫 회의를 열어 조직구성을 마무리하고 내년 신규 의사배출 관련 문제점을 논의해 이같은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범투위는 "범의료계 투쟁에 따른 의정 협의체는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구성돼야 한다. 현 상황의 원인은 정부에 있으므로 협상 환경의 조성도 정부가 마련해야 한다"며 "의사 국시 (미응시로 인한) 문제는 내년 한 해 2700여명의 의사 배출 감소 문제가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지역의료 취약성, 필수의료 문제점,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코로나19 사태 대응 문제로 이어질 것"이라며 "정부는 이를 국민에게 명백하게 알리고,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설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지난 7일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도 임시 대의원총회를 열고 내년 의료대란에 대응하기 위해 한재민 대전협 회장이 비상대책위원장을 겸직하는 안건과 향후 대전협의 행동방향에 관한 안건을 의결한 바 있다.

의대생들의 국시 응시에 관한 질의에 이호종 대전협 전임 공동비대위원장은 "국시 응시는 저희가 논할 이유가 없다. 단체행동 관련 사항은 의결됐다"고 했다. 다만 구체적인 단체행동 방침이나 시기에 관해서는 공개할 수 없다고 응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