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살인 혐의로 체포영장 발부
사진=한국경제신문 DB

사진=한국경제신문 DB

경찰이 전북 익산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당시 현장에서 위중한 상태로 발견된 40대 가장으로 보고 수사에 집중하고 있다.

익산경찰서는 아내와 자녀 등 일가족 3명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43)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 중학생 아들(14), 초등학생 딸(10), 아내(43)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씨가 가족을 먼저 숨지게 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가족에게서 외상이 확인됐고 A씨 몸에서도 자해 흔적이 발견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는 설명이다.

A씨는 사건 현장에서 피를 흘린 상태로 경찰에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 병원 치료 중이나 출혈이 커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숨진 A씨 가족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휴대전화와 채무 기록 등도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조사와 시체 검안 내용 등으로 볼 때 A씨가 가족을 숨지게 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 중"이라며 "A씨가 회복되는 대로 체포영장을 집행해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