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불륜 관계였던 신부에 원한 품고 범행 저질러
프랑스 리옹 그리스정교회 신부 총격 사건은 치정극 결론

프랑스 수사당국이 리옹에서 발생한 그리스정교회 신부 총격 사건을 불륜이 얽힌 치정극으로 결론지었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그리스정교회 신부(52)에게 총을 쏴 다치게 한 혐의(살인미수)로 옛 소련 국가 조지아 출신의 40세 남성을 기소했다고 일간 르피가로, AFP 통신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남성은 아내와 바람을 피운 신부에게 복수하고 싶어 범행을 저질렀지만, 그를 다치게 하고 싶었을 뿐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했다.

남편과 함께 지난 6일 체포된 러시아 출신의 아내(30)는 이번 사건과 연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풀려났다.

그리스 국적으로 리옹에서 10년간 그리스정교회를 이끌어온 피해자는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최근 의식을 회복했다.

피해 신부 역시 기혼자였다.

이번 사건은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잔혹한 흉기 테러가 발생한 지 이틀 만에 벌어져 기독교를 겨냥한 또 다른 테러가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었다.

지난달 29일 니스에서는 이슬람 극단주의에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용의자가 휘두른 흉기에 무고한 시민 3명이 목숨을 잃었다.

용의자는 경찰과 대치하면서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고 외쳤으며, 그의 가방에서는 이슬람교 경전인 쿠란이 발견됐다.

경찰이 쏜 총에 맞고 쓰러진 용의자는 여전히 중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