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내일 영주댐 방류…"댐 철거 아닌 환경 모니터링"

경북 영주댐이 시험으로 담을 물을 오는 10일부터 내보낸다. 환경부와 영주시가 큰 틀에서 이에 합의함에 따라 주민 천막 농성 등 그동안 방류를 둘러싼 갈등도 풀릴 전망이다.

9일 영주시,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 등에 따르면 환경부와 합의해 10일 오전 11시부터 내년 1월 31일 오후 5시까지 초당 3.6㎥에서 10㎥ 안에서 방류하기로 했다.

시가 방류와 관련해 요구한 최소 수위(149m) 유지 등에 환경부에서 보낸 공문에는 방류가 댐 철거를 전제하는 것이 아니라 환경, 생태평가 모니터링을 위해서다고 답변했다. 환경부는 지역과 적극 협력해 합리적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하천 상황, 지역 물 이용 등을 고려해 영주댐과 관련한 용역을 수행하는 기관이 제시한 3.6~10㎥/sec로 방류량을 탄력 있게 운영할 방침이다. 시에서 건의한 영주댐 협의체 참여 확대, 협약 방안 등도 지역과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환경부가 영주댐 처리 원칙과 절차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 1월 전문가, 주민, 시민사회 관계자 등 18명으로 구성한 협의체 위원 가운데 영주 주민은 2명에 그친다.

영주댐 시험담수 방류 계획은 농업용수 취수 기준을 지키는 선에서 용역모니터링에 필요한 방류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 뒤 추가 방류에는 환경부, 영주시 주민 대표 등 관계기관 사이에 합의로 결정하기로 했다.

시는 환경부와 함께 마련한 조정안을 놓고 지난 8일 시의회에서 주민 간담회를 열고 댐 방류를 긍정적으로 수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시는 주민 의견을 환경부에 전달했고 환경부로부터 이를 수용하겠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한다.

앞서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는 지난달 15일 평은면 용혈리 용혈폭포 맞은편 주차장에서 주민 등 5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범시민 결의대회를 열고 "지자체와 지역민 동의 없는 댐 방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일부 주민은 지난달 14일부터 영주댐 하류 500m 강변에 천막을 치고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에 강성국 영주댐수호추진위원장은 "방류와 관련해 큰 틀에 의견 접근을 했으니 댐 협의체 위원 추가 선임 건, 협약 방안 등 세부 사항도 주민 여론을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