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피부상태 등에 맞춰 원료혼합·분배 업무
맞춤형 화장품 조제관리사 시험 10대1 경쟁률…679명 합격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해 10월 열린 제2회 맞춤형 화장품 조제관리사 국가 자격시험에 6천720명이 응시해 679명이 합격했다고 5일 밝혔다.

합격률은 10.1%다.

맞춤형 화장품 조제 관리사는 맞춤형 화장품 판매장에서 개인의 피부 상태·선호도, 진단 결과에 따라 화장품에 색소, 향료 등 원료를 혼합하거나 화장품을 나눠 담는 역할을 담당한다.

응시자의 연령대는 1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했으며, 20대가 절반 이상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지역의 응시자가 가장 많았다.

10대 1 가까운 경쟁률을 뚫은 합격자들의 직업 중에는 회사원(48%)이 가장 많았고, 학생(15%)이 그다음이었다.

합격자는 조제관리사 자격시험 누리집(ccmm.kp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올해 2월 열린 제1회 정기 자격시험과 8월 비정기 특별 시험, 10월 제2회 자격시험 등을 통해 총 3천694명이 합격했다.

내년 3월 6일과 9월 4일에도 두 차례 정기 시험이 예정돼 있다.

시험 계획은 90일 전에 공고하며,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mfds.go.kr)에서 공지된다.

식약처는 "조제관리사 양성을 위해 올해 말 학습 가이드를 배포하고, 내년 상반기에는 온라인 교육 동영상을 제공할 예정"이며 "조제관리사가 일반 화장품 영역에서도 전문 인력으로 인정받도록 화장품 책임판매관리자 자격 기준을 확대하는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