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미래 신산업 3년간 1조8714억원 투입...3대 전략사업 추진

충청남도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2023년까지 1조8714억원을 투입한다고 5일 발표했다. 도는 이날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열고 ‘충남도 4차산업혁명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4차 산업혁명 기본계획 수립을 수행한 충남테크노파크(충남TP)는 ‘따듯한 기술로 성장하는 스마트 충남’을 비전으로 3대 전략, 9대 전략과제, 107개 세부사업을 제시했다.

‘충남 4차산업혁명 1-2-3 달성’을 목표로 △4차 산업혁명시대 도민 행복지수 매년 1% 상승 △신산업 육성 및 업종 전환을 통한 일자리 2만개 달성 △D.N.A 산업 기술 벤처기업 30개 육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9대 전략과제는 디지털 뉴딜 핵심기술 육성, 스마트 생산 시스템 확산, 온택트 환경 조성, 주력 산업 고도화, 그린뉴딜 산업육성,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 사회안전망 구축, 체계적인 인력양성 시스템 마련, 창업·투자 플랫폼 구축 등이다.

양승조 지사는 “지역이 창의적으로 사업을 주도하는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며 “충남이 4차 산업혁명의 선도자가 될 수 있도록 사업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