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신용자에 영업점 방문과 증빙서류 제출 없이 최대 14백만원 지원
부터 ‘BNK부산은행 모바일뱅킹’ 앱에서 대출 신청 및 실행 가능
‘모바일 햇살론17’ 출시 기념 이벤트, 대출 실행한 선착순 300명에 스타벅스 쿠폰 증정
부산은행, 영업점 방문 없이 간편하게 '모바일 햇살론17' 출시

BNK부산은행은 15일 영업점 방문 없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햇살론17’을 신규 출시했다.

햇살론17은 대부업·불법사금융의 고금리 대출 이용이 불가피한 최저 신용자를 제도권 금융으로 포용하기 위한 국민행복기금 100% 보증의 고금리 대안상품이다. 은행에서 보증서를 발급하는 위탁보증과 서민금융진흥원에서 보증서를 발급하는 특례보증으로 나뉜다.

‘모바일 햇살론17’은 BNK부산은행 모바일뱅킹 앱을 통해 위탁보증 신청부터 실행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하다. 특례보증도 서민금융진흥원을 통해 신청 후 별도 은행 방문 없이 모바일뱅킹 앱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신청 대상은 재직(사업)기간 3개월 이상인 연소득 45백만원 이하의 근로 및 사업소득자다. 금리는 보증료(13.9%)를 포함해 연 17.9%의 고정금리를 적용한다. 대출한도는 최대 1400만원이다. 대출기간은 매월 원리금균등분할상환으로 3년 또는 5년 중 선택이 가능하다.

부산은행은 ‘모바일 햇살론17’ 출시를 기념해 대출을 실행한 선착순 300명에게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손대진 부산은행 여신영업본부장은 “모바일 햇살론17은 고금리 대안상품이 필요하지만 생업으로 은행 방문이 힘든 고객들을 위해 출시한 비대면 대출상품이다”며 “앞으로도 금융 사각지대에 놓인 고객들을 포용하기 위한 다양한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