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자 형 "호텔 측 제공 리프트 작업 용도 맞지 않고 교육 없어"
시그니엘 호텔 작업중 추락 30대 뇌사…"안전 부실 조사" 청원

지난달 말 부산 특급호텔에서 현수막 설치 작업을 하던 중 리프트가 추락하며 뇌사 상태 빠진 30대 남성의 가족이 안전관리와 관련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달 30일 해운대 롯데 시그니엘 호텔에서 추락해 의식불명에 빠진 A씨의 친형이 쓴 청원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A씨는 소규모 현수막 디자인 전문 업체에서 광고 현수막과 판촉물 설치하는 일을 하는 근로자로, 사고 당일 해운대 롯데 시그니엘에서 가로 7m, 세로 5m짜리 대형 현수막을 동료 1명과 함께 설치하고 있었다.

연회장 천장 높이가 7m가량이어서 호텔 측에서 제공한 리프트로 현수막을 부착하고 있었는데, 6m 높이에서 리프트가 통째로 넘어지며 A씨가 크게 다쳤다.

자신을 흉부외과 전문의라고 밝힌 A씨 친형은 "(동생이) 다발성 두개골 골절, 뇌출혈, 심한 뇌 손상, 뇌부종 등으로 인공호흡기 치료 중"이라면서 "의식과 자발호흡이 전혀 없고, 현재로서는 의학적으로 뇌사 상태일 가능성이 매우 높고, 높은 확률로 사망할 것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A씨의 친형은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A씨 친형은 "(연회장) 테이블 때문에 현수막이 설치될 벽면에서 테이블까지 겨우 1m가량 여유 공간만 있어 안전 지지대(아웃트리거)를 설치할 공간이 없었다고 한다"면서 "아웃트리거를 세울 공간이 없고 그로 인해서 사고 위험이 있으면 사업주(호텔)가 조처를 해 주거나, 작업을 하지 않아야 하는데 그러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호텔에서 제공한 리프트는 한자리에서 모든 작업이 완료될 수 있는 작업에 사용되는 리프트로 대형 현수막을 안전하게 설치하는 데는 맞지 않는다"라면서 "(작업자들이) 처음 사용해보는 리프트였음에도 불구하고 사전에 사용법에 관련된 교육이나 지시도 호텔에서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A씨 형은 사고 당시 응급처치를 할 사람도 없었고, 안전 관리 부서 요원도 배치돼 있지 않았다고 덧붙었다.

A씨 형은 "은퇴하신 부모님을 모시고 살고 있고, 조카들을 끔찍이도 귀여워해서 놀아주고 돌봐주며 저 대신 아빠 노릇 아들 노릇을 도맡아 하던 착한 동생"이면서 "억울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조사나 수사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