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사절 협박 혐의 입건…나머지 1명도 신원 특정해 추적 중
"무슬림 무시말라" 주한 佛대사관 협박전단 붙인 외국인 검거(종합)

주한 프랑스 대사관 벽에 '무슬림을 무시하지 말라'는 내용의 협박 전단을 붙인 외국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4일 오후 협박 전단을 붙인 외국인 남성 2명 중 1명을 검거해 외교 사절에 대한 협박 혐의로 입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함께 범행을 저지른 다른 1명도 신원을 특정해 추적 중이다.

이들은 지난 1일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주한 프랑스 대사관 담벼락에 전단 5장을 붙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이 붙인 전단에는 '우리의 종교를 파괴하지 말라', '우리에게 칼을 들이대는 자, 그 칼에 죽임을 당하리라' 등의 내용이 적혀있었으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사진에 빨간 펜으로 X 표시를 한 전단도 있었다.

이들은 범행 전부터 대사관 근처에서 동향을 살피다가 사람이 없는 틈을 타 전단을 붙이는 등 계획적으로 움직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 레바논 등 이슬람권 국가를 중심으로 마크롱 대통령이 이슬람 혐오주의를 조장한다며 반(反)프랑스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앞서 프랑스에서는 한 역사 교사가 이슬람교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 소재로 삼은 만평을 보여줬다가 이슬람 극단주의 청년에게 참수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또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 안에서 흉기 테러가 일어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