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라임 로비 의혹' 우리금융 회장실 압수수색

‘라임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정·재계 로비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무실과 야당 정치인 A씨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방검찰청 형사6부(김락현 부장검사)는 이날 서울 중구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 사무실, 우리금융그룹 회장실과 야당 정치인 A씨의 사무실·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에 담긴 라임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월에도 라임 사태와 관련해 우리은행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이번 강제 수사로 ‘금융권 로비 의혹’을 밝히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지난달 16일 김 전 회장은 옥중 입장문을 통해 “라임 펀드 판매 재개와 관련 청탁으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에 수억을 지급했다”며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 등에게도 로비했다”고 주장했다. 손 회장은 당시 우리은행장이었다.

검찰은 변호사인 A씨가 은행 등에 라임 관련 청탁을 한 대가로 김 전 회장에게 금품을 받았다고 보고 강제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 측은 “사실 무근이며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반박했다. A씨도 자문 계약서를 쓰고 세금처리도 정상대로 해 문제가 없다는 의견이다.

최근 검찰은 라임 펀드 판매사를 상대로 재차 강제 수사에 나서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KB증권 본사에 이어 30일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지난 3일에는 금융감독원 본원 금융투자검사국을 압수수색했다. 금감원 금융투자검사국은 증권사 검사 업무를 총괄하는 곳이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불완전 판매·부실운영 의혹 등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