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두 차례 나온 부산항 러 선박서 또 선원 1명 확진

확진자가 나와 러시아 선박 안에서 격리 중이던 선원 1명이 확진을 받았다.

부산국립검역소는 러시아 냉동냉장선 티그르2(7천329t)호에서 선원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항한 이 배에는 애초 선원 20명이 타고 있었다.

지난 12일 부산 감천항에 들어온 이 배에서는 입항 직후 선원 3명, 지난 20일에는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선내 격리 중이던 10명을 상대로 추가 전수검사를 진행한 결과 확진자가 나왔다고 검역소 측은 밝혔다.

검역소는 음성판정을 받은 9명에 대해 필요 시 추가 전수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확진 선원과 관련된 내국인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배는 현재 부산 영도 국제크루즈터미널로 옮겨진 상태다.

이로써 지난 6월부터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 19척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은 137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