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3K 스타트업 육성사업에 참가하고 있는 스타트업 직원들의 교육 모습. 인천TP 제공

인천공항 3K 스타트업 육성사업에 참가하고 있는 스타트업 직원들의 교육 모습. 인천TP 제공

인천지역 주요기관들이 추진하고 있는 ‘인천공항 3K 스타트업 육성사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 3일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에 따르면 스타트업 20개사는 두 달 동안 맞춤형 성장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투자유치 5억5000만원, 매출 58억원을 올렸다. 특허출원은 13건, 고용 창출은 15명에 이른다는 게 인천TP 측 설명이다.

지난 6월 인천TP,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K투어리즘·K컬처·K푸드 분야 4차 산업혁명 기술기반 스타트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인천공항 3K 스타트업 육성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7월에 20개사를 육성지원기업으로 선정했다. 이들 기업들을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6개사와 연결해 기업 성장을 집중적으로 도왔다.

K-푸드 분야의 A사는 세계적 커피체인점 S사와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K-컬처 분야의 B사는 앱 출시와 함께 1억여 원에 이르는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스타트업에는 홍보 지원 및 인천공항 내 공간과 전문가 등 실증자원 지원이 추가로 이뤄질 예정이다. 사업 성과가 뛰어난 5개사는 내달 문을 여는 인천 스타트업파크 입주로 더욱 폭넓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인천TP 관계자는 “업력이 1~3년에 불과한 새내기 기업들이 달성한 중간 성과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다”며 “제품 및 서비스 실증과 투자를 통한 글로벌 진출 등 3K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