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 추가 조사 대비해 기초자료 수집
정부, 남북 접경 한강하구 지역 내 우리측 습지 생태조사한다

환경부와 통일부는 2일부터 10개월간 남북 접경 지역인 한강(임진강) 하구의 우리측 지역 습지에 대해 생태조사를 한다고 1일 밝혔다.

남북은 2018년 '9.19 군사 분야 합의서'에 따라 정전협정 체결 이후 65년 만에 최초로 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공동수로조사를 했다.

이번 조사는 그 후 한강하구의 생태·환경 등에 대한 종합적이고 심층적인 조사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남북 공동의 추가 조사에 대비해 기초자료를 수집하고자 추진됐다.

한강하구 지역은 자연적으로 바닷물이 유입되는 열린 하구이자 장기간 인간의 간섭 없이 보존돼 생물 다양성이 뛰어난 세계적인 하천-해양 생태 구간이다.

이번 조사는 환경부 산하기관인 국립생태원에서 진행하며, 한강하구 우리측 지역 습지와 그 배후지역의 사계절 생태 변화를 비롯해 야생동물의 분포 현황 및 식물의 지리학적 특성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지역은 우리측 하천구역인 보구곶 및 한강상류부(만우리) 일대 약 80㎢ 4개 구역이다.

조사대상은 조류, 포유류, 양서파충류, 식생, 식물상, 육상곤충, 저서성대형무척동물, 어류 등 8개군이다.

위치추적기 등을 활용해 한강하구 일대에 서식하는 야생동물(조류, 포유류 등)의 분포 현황 및 특성도 파악한다.

이와 함께 식물유전자의 염기 서열을 분석해 한강하구 식물의 지리학적 특성을 조사하고, 남북 지역에 공통으로 서식하는 식물의 유전학적 영향을 밝혀 남북 공동연구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확보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