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이근 해외연수비 먹튀 논란 재저격
"해군 돈은 국민 세금, 헛소리 그만하고 돈 갚아라"
가세연 "세금도둑 근리바바"…이근 '힐난'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해군 UDT 장교 출신 이근 예비역 대위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8일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세금도둑 근리바바 이근아. 헛소리 그만하고 해군 돈 갚아라"고 비꼬았다.

가세연은 "해군 돈은 바로 국민 세금이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피땀 흘려 낸 세금이다. 그래서 혈세라고 하는 것"이라며 "중딩들은 모를까봐 이렇게까지 쓴다. 세금도둑 이근 이 나쁜 자식아"라고 비난했다.

유튜브 '피지컬 갤러리' 인기 콘텐츠 '가짜 사나이'를 통해 스타덤에 오른 이근은 '빚투' 의혹에 휘말려 논란이 됐다. 지인과 채무 문제를 해결하고 논란이 사라지는 듯 보였으나 가세연의 폭로로 도마 위에 올랐다.

앞서 가세연은 "2012년부터 1년간 미국 네이비실 과정 연수를 마치고 2014년 제대했을 때 해외연수에 따른 의무복무 기간 문제로 해군 측에서 손해배상 소송을 걸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이근 대위는 교육비 8500만 원이었고 그 이상인 9000만 원을 지불했다고 해명했다.

뿐만 아니라 가세연 측은 이근 대위의 성추행, 폭력 전과 등을 폭로하고 UN 근무 허위 경력 의혹을 제기했다.

이 대위는 UN 근무 중 이양희 전 UN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의 밀접 경호를 한 사진을 게재하며 UN 사칭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